-- /다/이/브/웹/ --


스쿠바몰

부샤,비즘 한국수입총판

SCUBA-PRO 한국수입총판

IANTD KOREA

씨라이프

딴지스쿠버사관학교

월드컵스킨스쿠버다이빙풀

남진수중 잠수학교

팔라우 씨월드

사량도 해양리조트

스쿠버팩토리

남해해양레포츠

OK Dive Resort

연화도리조트

남해미조잠수리조트

Jins Dive Resort

IDIC한국본부

아쿠아마린

아닐라오 다이브센타

세다 리조트

배너광고신청

자유게시판에서, 조회수가 1000회가 넘는 이슈 글은 이곳 핫이슈 게시판으로 이동해 옵니다.
댓글로 서로 다이빙에 대하여 토론하고, 정보를 공유하십시오.(글 작성은 자유게시판에서부터...)

탄 원 서

 

민간잠수사의 사망사고에 대한 공우영 민간잠수사의 업무상 과실치사 협의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합니다.

 

이름 : 김 관 홍

생년 : 73년 6월

직종 : 세월호 실종자 수색인양 참여 민간잠수사

 

저는 4월23일~7월10일까지 실종자 수색 인양에 참여한 민간잠수사 입니다.

리베로호가 준비되고 잠수 팀은 이보다 먼저 작업 중이라고 소식을 접하고 열악한 환경 속에서 힘들게 작업하고 있음을 알고 작업의 난이도와 위험성을 충분이 인지한 후 서울에서 출발 23일 오후 배로 현장에 세 명의 잠수사와 도착 바로 작업에 투입했습니다.

 

먼저 투입된 잠수사들과 현장에서 작업내용과 안전에 대한 교육 및 경험의 척도에 대하여 구두로 선임 잠수사가 확인 후 작업에 투입했으며, 잠수작업을 진행하는 잠수사를 보조하면서 첫 날이 가고 잠수 순서에 의해 준비 하면서 세월호 내부설계도 및 물때정보 안전대책 챔버확인 시설물 파악하면서 저에 순서를 기다리고 배위에서 작업에 참여 환경에 적응 했습니다.

 

첫 작업은 전 잠수사의 작업을 연결해서 3층 좌현선수 통로수색 및 이동 가이드라인 설치작업 이였고 두 번째 작업은 4층 중앙에서 5층 이동라인 설치 등 하루 네 물 때 작업을 이어가고 있을 무렵 평목항 쪽에서 많은 잠수사들이 왔다가 잠수장비 및 수심에 적응 못하여 바로 나가 버리고, 해경, 해군, 민간잠수사 등 작업 인원들 왜의 수많은 기자 및 단체에서 관광지 순회하듯이 오면 해경은 작업 현황판에서 브리핑하고 작업 중이던 인원은 뒤로 피할 수박에 없는 이상한 현상에 참담함과

 

내부 설계도를 초반에 변경 전 설계도를 주고 혼란스럽게 만 하는 해경, 물 때 시간 파악 못해 잠시 쉬고 있는 우리를 깨우고 나중에는 선임 다이버는 깨우지 않고 우리만 깨워 작업지시 하고 2시간 터울 두고 24명이 2개조로 작업 진행을 했으며 피로와 배고픔, 추위 따위는 실종자 찾는 임무에 잊고 정신없이 작업 중 빠른 유속에 2번 정도 데미지를 입었지만 내손으로 아이들과 실종자를 올리고 어둡고 추운 선내에서 그들을 찾는 일에 열중하다가 5월 1일 챔버에서 정신 잃고 병원으로 최초로 후송되어 치료테이블 6 .6A로 치료 잠수병 진단과 입원치료 후 한 달 동안 잠수 금지 명령 받았지만 정신 차리고 바로 리베로 바지로 복귀하여 故 이광욱씨 사고이후에 배에서 한방치료 및 물리치료 받으면서 작업에 참여 했습니다.

 

사고현장은 마치 전쟁터 같은 상황에서 기본적 욕구로 불만을 표현한 잠수사도 없써고 초반에 우리에 대한 의료 및 지원은 전무 했고 민간잠수사는 24시간 현장에서 있으면서 작업을 하지만 해경, 해군은 3교대로 작업에 참여 피로 도는 극과극 이였으나 선내 진입 할 잠수사는 부족했고 실재로 왔다가 그냥 가버리고 일반 민간다이버는 작업 할 수 없는 상황에 범대본이나 해경 쪽에서 오는 다이버는 현장에서 작업시도는 했어쓰나 개별능력및 장비 미숙 현장 적응(강한유속)등 실질적도움이 안돼여 거부했으나 일방적 해경쪽에서 투입지시를 받고온 상황으로 선임 잠수사께서는 거부 및 반대할 권한이 없었고

 

작업 내용 중 짧은 시간에 가장 단순한 라인 작업 중에 사고가 발생 그 책임이 왜 선임 잠수사께 과실 치사 혐의로 이러한 재판을 받는지 이해 할 수 없으며 공소 내용 또한 비상식적으로 해석 사실과 다르며 뜨거운 가슴에 내 가족 내 식구라 생각에 자기 몸 아끼지 않으면서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했던 잠수사들의 자존감 과 회의감을 주고 현장에 있던 많은 사람들이 있었는데 단지 경험과 현장지식이 많고 민간잠수사들의 신임과 리더 심만으로 총책임자, 총감독관이라 하면 해경은 뭐였고 범대본 해수부는 뭐 였던 건지 공소장 내용으로 총책임자 이었다면 현장은 사고자 없이 진작 정리 되었으며 보다 수월한 구조 작업이 이루어 졌을 것으로 생각이 드는 바입니다.

 

사고 초기에 292명을 인양한 잠수사들은 청와대 대변인과 무책임한 언론 현재까지 근거 없이 무분별한 보도로 인한 자존감이 무너지고 비참함은 정부를 원망합니다. 너무나도 큰 사고에 목숨 걸고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참여 했었던 초창기 잠수사들은 비참한 현실에 억울하고 부당한 업무상 과실치사 협의를 납득 할 수 없으며 억울함을 호소합니다.

납득할 수 없는 현실에 애통과 비상식적이고 불합리한 상황에 바른 정의를 세워 주세요.

 

2015년 05월 09일

 

김 관 홍

2015.05.09 (13:00:12)
잔차사랑

응원합니다. ...

(*.45.7.254)
2015.05.09 (16:54:39)
블랙지프

응원합니다~!!

(*.115.224.234)
2015.05.09 (18:28:24)
얼번웰스쿠버

꼭 좋은 결과 얻으시길 바라겠습니다.

(*.62.172.104)
2015.05.09 (18:35:34)
타잔V

실력이 미천 하여 참여 하지 못 한것이 죄송할 따름 입니다

조금이나마 힘이 되어 드리고 싶지만 목구멍이 포도청인지라

글로라도 응원 드립니다


(*.232.242.176)
2015.05.12 (07:54:22)
깡패

참 모라고 애기해야할지  할말없게 만드는 세상이네요

꼭 좋은결과 잇기를

(*.163.149.44)
2015.05.15 (11:34:04)
난세영웅

떼죽음 시킨 놈들이 무슨 자격으로  누굴 심판 한다는건지??  양심이라곤 다 팔아먹고 아부 밖에 모르는 놈들

목숨 걸고  구조 활동 했더니. 돌아 오는건. 고소장  참 지랄 같은. 나라 입니다

(*.7.47.34)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358 UTR단체에 정중히 문의 드립니다 [15]
오박사다이빙스쿨
12572 2016-05-03
357 배인환입니다 . 여러 다이버님들께 사죄의 글을 올립니다 .. [4]
gogo dive
10898 2016-05-02
356 필리핀 다이브강사/다이브 가이드 문의 [7]
AJ.Park
8403 2016-03-20
355 슈팅와 님 글(사기꾼 배인환 강사 트레이너 입니다.)에 댓글 올리고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조사 받고있는 강사입니다.
celdiving
9850 2016-02-19
354 슈팅와님 급하게 연락부탁드립니다 [1]
celdiving
7455 2016-02-18
353 강사님 및 센터분들 사용하실 카드결제 솔루션 안내해드려요~ 파일 [1]
블루칩
6711 2016-02-15
352 2016년 서울국제스포츠레저산업전 파일
Jo8909
5673 2016-02-15
351 패디 홈페이지에서 인정증 볼수 있는방법 없을까여? [1]
늘보
5980 2016-01-20
350 DSD라는 사기단체에 대해. 파일 [10]
죽겠네죽것어
13528 2015-10-17
349 텍다이빙 선배님들께 묻습니다. [4]
해상척후조
8181 2015-09-18
348 프리랜서 강사 수입 구조가 궁금해요. [8]
matin
10884 2015-09-11
347 30대 싱글녀의 '버디'의 보홀 오픈워터 후기입니당~ 파일 [17]
바다고양이
11240 2015-09-05
346 사기꾼 신고합니다. [3]
알랑드롱
9128 2015-09-01
345 강원도 원주기독병원 응급실 고압산소치료센터 8월말 오픈 파일
럭키맨
7294 2015-08-23
344 실내 수영장 및 리조트에서 예의 [3]
millionboy
7263 2015-08-14
343 다이빙 강사 비전있나요? [9]
슈퍼얀
8286 2015-08-13
342 DSD라는 단체에 대하여 [28]
바보멍청이
9896 2015-08-10
341 질문 - 탱크벨브 완전히 연후, 반바퀴 잠그는 문제 [15]
광어반장
9296 2015-08-09
340 수영문의 [6]
유상웅
5442 2015-08-05
339 해외 스쿠버여행 상품 많은지요? 가방및 장비 어떤거 가지고 가시나요? [14]
밤송이
7559 2015-08-04
338 리조트 예약에 관한 좋은 글이 있어서 올립니다 [2]
해피바이러스
7773 2015-07-27
337 ssi 어드밴드 다이버 자격증발급 신청중 취소도 가능한지요? [11]
밤송이
6902 2015-07-26
336 강릉에서 아직도 강사질을 하고있네요?? [5]
임금체불당함
9645 2015-07-23
335 30대 싱글녀의 팔라우 오픈워터 후기입니당~ 파일 [6]
초초보다이버
9665 2015-07-21
334 전주 완산수영장에 대해 도움이 필요합니다.. [7]
김다훈
7500 2015-07-20
333 세부 데일리 뉴스- 다이빙 사고 발췌, 번역 [1]
정암
9202 2015-07-11
332 스킨스쿠버 단체에 대한 나의 생각 [31]
정암
14358 2015-07-10
331 필리핀 세부 막탄 다이빙 사고 [5]
정암
15969 2015-07-10
330 생각! [4]
난다요
5940 2015-06-23
329 타 단체에 대한 공방전을 관전하다가 [2]
찰리브라운
6660 2015-06-16
328 스킨스쿠버 단체에 대한 생각... [13]
millionboy
7672 2015-06-11
327 스쿠버 강사를 직업으로 삼는다는것이... [6]
삼용이
8248 2015-06-03
326 액션캠 관련입니다..(고프로용 수중 라이트 SJ 5000) [9]
뾱뾱이
8208 2015-05-27
325 세부에서 다이브 마스터자격증 150만원에 숙식제공해 주신다는 사장님... [1]
벌칭구
7740 2015-05-23
324 몇년전 한 필리핀 다이빙 샵에서의 경험. 이게 바른걸까요? [6]
이스카론
8782 2015-05-15
323 연안사고예방법, 미친법
난세영웅
5734 2015-05-15
322 연안사고예방법이 우리에게 미치는 영향 [1]
바리온
6471 2015-05-13
321 수경안에 돋보기 장착.. [5]
InYourEyes
6766 2015-05-12
Selected 탄원서 - 세월호 실종자 수색인양 참여 민간잠수사 업무상 과실치사 협의에 대해 억울 [6]
꺼북이
7716 2015-05-09
319 2015.5.1 - 대책위원회 소식, 유인물을 읽어 보시고 반대 서명을 꼭 부탁드립니다
DiveWeb
5586 2015-05-01
318 유자격 전문 수중탐사와 수중촬영 등이 왜 체험활동으로 규제를 받아야 하는가? [2]
DiveWeb
7731 2015-05-01
317 2015.4.30 - 연안사고예방법 지나친 정부 규제라는 비판, 전국방송(SBS 뉴스)
DiveWeb
7088 2015-04-30
316 2015.4.30 - 연안사고예방법 반대를 위한 유인물 및 서명용지 (다운로드)
DiveWeb
7079 2015-04-30
315 제주 <낚시어선 스킨 스쿠버 다이버 승선허용!!> [2]
aquaman7
6989 2015-04-29
314 아고라에 힘을 부탁 드립니다.
해-남
5836 2015-04-28
313 문득 생각이들어 여쭤봅니다 [4]
리태
6038 2015-04-16
312 안녕하세요 워킹스튜던트에대해서 궁금한게 있어서 글 올려보아요 [7]
프링프링
7823 2015-03-30
311 호흡기 구매 관련 [4]
틱톡틱톡
6172 2015-03-29
310 장비 해외 구입 문의 [3]
큰돌
6253 2015-03-26
309 상어의 섹스 장면 - 상어의 체내수정 짝짖기는 인간의 행위와 유사하다. 파일
DiveWeb
10159 2015-03-22
308 수중레저활동 법적 근거가 마련된다고 하는데...여러분의 생각은 어떤지요? [2]
배고픈화니
6721 2015-03-14
307 필리핀 세부 김대영 사기 재발 [2]
덕구다이버
12257 2015-03-02
306 세부 바다스쿠버.. 김대영강사, 현지에서 사기로 경찰에 쫓기는중 [2]
아나쿠펜다
10597 2015-02-25
Tag List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