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이/브/웹/ --


스쿠바몰

부샤,비즘 한국수입총판

SCUBA-PRO 한국수입총판

헬시온 코리아

SNSI KOREA

IANTD KOREA

ACUC KOREA

씨라이프

딴지스쿠버사관학교

월드컵스킨스쿠버다이빙풀

남진수중 잠수학교

다리다이버스

팔라우 씨월드

굿다이버스 세부

사량도 해양리조트

스쿠버팩토리

남해해양레포츠

OK Dive Resort

연화도리조트

남해미조잠수리조트

Jins Dive Resort

IDIC한국본부

아쿠아마린

아닐라오 다이브센타

세다 리조트

배너광고신청

조회 수 : 3781
2016.08.01 (12:55:24)

해저여행_150.jpg  

 

얼마전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멀리 아카시아 나무 숲이 보였다. 온통 하얗게 꽃으로 뒤덮여 있는 아카시아 나무를 멀리서 보기만 하여도 기억속의 그 향이 코끝에 감돈다. 진한 아카시아 향을 따라 어린 시절로 돌아가 보았다.


내가 태어난 곳은 을지로다. 어릴 때 마포로 이사를 와서 초등학교에 입학하였는데 근처에 서강대학교가 있었다. 아카시아 꽃이 만개하면 친구들과 담 너머 대학 안으로 들어가 아카시아 꽃을 따 먹었다. 그 향긋한 내음과 더불어 맛 또한 좋아 배불리 먹고 나머지는 책가방에 가득 넣었다. 문제는 가방 안의 책은 다 버리고 아카시아 꽃으로 채운 것이다. 하지만 어머니에게 들켜 엄청 혼나고 책을 찾으러 다시 나서야 했다. 눈물과 콧물이 범벅되어 책을 찾아 돌아온 나를 보고 어머니는 한숨만 내쉬었다. 내 딴에는 향긋한 아카시아 꽃이 맛있어 과감하게 책을 버린 것이다. 어린 마음에 단지 내 욕심만 채우려고 더 중요한 책을 내 팽개쳤다. 


차창 밖으로 아카시아 꽃을 보며 그때를 생각하니 입가에 미소가 절로 났다.

세상에는 내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분명 존재한다. 그리고 한 순간 과욕으로 정말 중요한 것을 외면하고 잘못 선택하는 경우가 있다. 불행하게도 이 경우, 단지 어머니에게 혼나고 끝나지 않는다. 본인은 물론 무리의 전체 혹은 그 이상에게 엄청난 파급 효과를 가져 온다. 요즘 세상사 돌아가는 것을 보면 그런 과욕으로 인해 발생하는 피해가 너무 많아 안타깝다.


최근 다이빙 산업에도 그러한 개인과 무리가 산업 전반에 심각한 피해를 끼치고 있다. 단지 자신들만 살아남기 위해 모두를 죽이는 행위를 자행하고 있다. 이로 인한 이득은 일부에게 돌아가지만 그 심각한 피해는 모두에게 돌아온다.


지난해 연안사고예방법에 이어 올 해는 "수중레저활동의 안전 및 활성화 등에 관한 법률안"(이하 수중레저활성화법)이 국회를 통과하였다. 법안이 수중레저활성화법으로 다이빙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법안인 듯하나 실제로는 일부 심각한 규제를 포함하고 있다. 특히 다이버들을 안내하는 현지 안내점과 리조트들에게는 영업의 존폐를 좌우할수도 있는 독소 조항이 내재되어 있어 심히 우려가 된다. 법안이 통과되고 이제 시행령과 시행규칙을 만들고 있다. 이과정에서 법안 제정에 직간접으로 관여한 개인 혹은 잔체들이 아무 생각 없이 달콤한 아카시아를 선택하는 우려를 범하지 않기를 당부한다. 또한 법 제정자들은 일부 개인과 단체의 목소리만으로 전체를 규제하고 통제하는 우려를 범하지 말기 바란다. 다이빙 산업의 의견은 특정 개인과 단체의 목소리로만 대변할 수 없다. 다이빙 산업 전반의 의견을 존중하고 반영하여 실질적ㅇ으로 다이빙 산업을 활성화 시킬 수 있는 법이 만들어지길 바란다.


달콤한 아카시아 향 내음을 맞으며 책을 읽을 수 있어으면 좋겠다.



해저여행 발행인 : 신광식

http://underseatravel.tistory.com/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124 2018 7/8월호(통권145호) "방폭함으로 폭망하고 있는 다이빙 업계" 첨부 파일
1895 2018-09-07
123 2018 5/6월호(통권144호) "제주 다이빙 업계의 고민" 첨부 파일
1833 2018-09-07
122 2018 3/4월호(통권143호) "다이빙 시즌이 시작되다" 첨부 파일
2273 2018-04-04
121 2018 1/2월호(통권142호) "오래된 개해제 사진 한 장" 첨부 파일
2328 2018-03-21
120 2017 11/12월호(통권141호) "창간 24년에 즈음하여" 첨부 파일
2332 2018-03-21
119 2017 9/10월호(통권140호) "함께 가는 길" 첨부 파일
2418 2017-11-23
118 2017 7/8월호(통권139호) "아름다운 다이버 부부" 첨부 파일
2314 2017-11-23
117 2017 5/6월호(통권138호) "늘 있는 존재의 소중함" 첨부 파일
2899 2017-06-17
116 2017 3/4월호(통권137호) "강사는 물에 빠져도 개헤엄을 치지 않는다." 첨부 파일
2713 2017-06-17
115 2017 1/2월호(통권136호) "2017년을 시작하며" 첨부 파일
2961 2017-02-23
114 2016 11/12월호(통권135호) "독도의 밤" 첨부 파일
2725 2017-02-23
113 2016 9/10월호(통권134호) "아직도 정착되지 않은 우리의 팁 문화" 첨부 파일
3236 2016-10-07
112 2016 7/8월호(통권133호) "우리는 다이버? 우리만 다이버?" 첨부 파일
3084 2016-09-29
Selected 2016 5/6월호(통권132호) "아카시아 향기는 날리는데" 첨부 파일
3781 2016-08-01
110 2016 3/4월호(통권131호) "아직도 정착되지 않은 예약 문화" 첨부 파일
3784 2016-04-26
109 2016 1/2월호(통권130호) "동계 훈련과 스쿠버 다이버들의 겨울" 첨부 파일
4410 2016-03-17
108 2015 11/12월호(통권129호) "수중레저활동의 안전 및 활성화 등에 관한 법률안" 진정한 안전과 활성화에 관한 법인가 아니면 또 하나의 규제법인가? 첨부 파일
4740 2015-12-18
107 2015 9/10월호(통권128호) 디지털 다이빙 시대 첨부 파일
5305 2015-10-24
Tag List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