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이/브/웹/ --


스쿠바몰

부샤,비즘 한국수입총판

SCUBA-PRO 한국수입총판

헬시온 코리아

SNSI KOREA

IANTD KOREA

ACUC KOREA

씨라이프

딴지스쿠버사관학교

월드컵스킨스쿠버다이빙풀

남진수중 잠수학교

다리다이버스

팔라우 씨월드

굿다이버스 세부

사량도 해양리조트

스쿠버팩토리

남해해양레포츠

OK Dive Resort

연화도리조트

남해미조잠수리조트

Jins Dive Resort

IDIC한국본부

아쿠아마린

아닐라오 다이브센타

세다 리조트

배너광고신청

조회 수 : 2937
2016.09.29 (15:47:54)

 해저여행_150.jpg

 

우리는 다이버


대학에서 다이빙을 배웅고 대학 팀으로 활동을 하던 때 다이빙 훈련을 마치거나 모임이 끝날 때 늘 함께 하는 구호가 있었다. 그것은 바로 "위 아 다이버(We are diver)",즉 "우리는 다이버"였다. 선배가 "위 아(우리는)"라고 선창을 하면 나머지 부원은은 "다이버(Diver)"라고 크게 복창을 하였다. 이렇게 3번을 외치고 나면 모든 행사가 마무리 되었다. 필자는 이 구호를 할 때마다 내가 다이버라는 자부심을 느낄 수 있어 정말 좋았다. 요즘도 다이버들 모임이 있을 때면 건배 시 자주 이 구호를 주창한다.


위 아 다이버, 우리는 다이버라는 이 구호는 모든 다이버들에게 동질감을 부여하는 의미가 있다. 본인이 속한 다이빙팀은 물론이고 다른 팀의 다이버들에게도 "우리" 라는 의미를 부여하여 동질감을 갖게 되는 것이다.

전국 어디에서도 다이버들을 만나면 반갑고 서로 인사를 나누고 선후배 관계를 돈독하게 하였다. 이러한 선후배 관계는 학교 팀을 가리지 않고 서로 공유하였다. 우리는 다이버라는 동질감이 비록 다른 팀이지만 하나로 뭉치게 할 수 있었던 것이다. 


우리만 다이버


국내 다이빙 산업은 과거와 비교하여 그 규모가 매우 커진것이 사실이다. 예전과 같이 단지 다이버라는 이유로 동질감을 갖거나 선후배 관계를 공유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요즘은 "위 아 다이버"라는 의미가 "우리는 다이버"가 아니라 "우리만 다이버"로 바뀐 듯하다. 다이빙을 직업으로 생활하고 있는 강사들조차 수영장이나 다이빙 여행지에서 만나 서로 모른척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다이빙 계는 이제 선후배는 없다고 탄식하는 모습도 낯설지 않다. 다이빙 팀들 간에도 다이빙 여행지에서 만나 우리는 다이버가 아니라 우리만 다이버인 것처럼 행동하는 경우를 많이 본다. 심지어 한 배를 타고 다이빙을 함에도 서로 인사 없이 어색한 분위기를 유지하는 경우도 있다. 언제부터인지 다이버들 간 다이빙이라는 공통분모가 갖는 동질감은 없어지고 단지 우리만이라는 이기적인 모습을 자주 접하게 되어 안타깝다.


이제 본격적인 다이빙 시즌이다.


수영장이나 다이빙 여행지에서 다이버들을 만나는 기회가 더욱 많을 것이다. "기왕이면 다홍치마"라고 만나게 되는 다이버들 간에 반갑게 인사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다이빙을 즐기기를 바란다. 상대방이 먼저 인사하기를 기라리지 말고 먼저 다가가서 인사를 나누는 것이 더 좋을 듯하다. 내가 선배이니 후배가 먼저 다가오기를 기다리기 보다는 선배가 먼저 다가가길 바란다. 후배는 오히려 선배가 어렵기 때문에 먼저 다가가기 쉽지 않을 수도 있다. 다이빙 팀의 경우 인솔자들끼리 먼저 다가가면 자연스럽게 팀 전체가 화합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 수 있다.


가장 좋은 것은 선배이든 후배이든 먼저 보는 사람이 다가가서 인사를 나누는 게 좋을 듯하다. 우리는 다이버라는 동질감을 공유하기 때문에 쉽게 융화되어 안전하고 즐거운 다이빙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다.



해저여행 발행인 : 신광식

http://underseatravel.tistory.com/

번호 제목 조회 등록일
124 2018 7/8월호(통권145호) "방폭함으로 폭망하고 있는 다이빙 업계" 첨부 파일
1639 2018-09-07
123 2018 5/6월호(통권144호) "제주 다이빙 업계의 고민" 첨부 파일
1620 2018-09-07
122 2018 3/4월호(통권143호) "다이빙 시즌이 시작되다" 첨부 파일
2108 2018-04-04
121 2018 1/2월호(통권142호) "오래된 개해제 사진 한 장" 첨부 파일
2147 2018-03-21
120 2017 11/12월호(통권141호) "창간 24년에 즈음하여" 첨부 파일
2174 2018-03-21
119 2017 9/10월호(통권140호) "함께 가는 길" 첨부 파일
2254 2017-11-23
118 2017 7/8월호(통권139호) "아름다운 다이버 부부" 첨부 파일
2178 2017-11-23
117 2017 5/6월호(통권138호) "늘 있는 존재의 소중함" 첨부 파일
2747 2017-06-17
116 2017 3/4월호(통권137호) "강사는 물에 빠져도 개헤엄을 치지 않는다." 첨부 파일
2570 2017-06-17
115 2017 1/2월호(통권136호) "2017년을 시작하며" 첨부 파일
2787 2017-02-23
114 2016 11/12월호(통권135호) "독도의 밤" 첨부 파일
2581 2017-02-23
113 2016 9/10월호(통권134호) "아직도 정착되지 않은 우리의 팁 문화" 첨부 파일
3051 2016-10-07
Selected 2016 7/8월호(통권133호) "우리는 다이버? 우리만 다이버?" 첨부 파일
2937 2016-09-29
111 2016 5/6월호(통권132호) "아카시아 향기는 날리는데" 첨부 파일
3630 2016-08-01
110 2016 3/4월호(통권131호) "아직도 정착되지 않은 예약 문화" 첨부 파일
3605 2016-04-26
109 2016 1/2월호(통권130호) "동계 훈련과 스쿠버 다이버들의 겨울" 첨부 파일
4238 2016-03-17
108 2015 11/12월호(통권129호) "수중레저활동의 안전 및 활성화 등에 관한 법률안" 진정한 안전과 활성화에 관한 법인가 아니면 또 하나의 규제법인가? 첨부 파일
4608 2015-12-18
107 2015 9/10월호(통권128호) 디지털 다이빙 시대 첨부 파일
5158 2015-10-24
Tag List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